자료실

[완월동 여성들]① '120년 역사' 성매매 집결지에 갇힌 사람들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3-11-20 17:15:16
  • 조회수 148

[완월동 여성들]① '120년 역사' 성매매 집결지에 갇힌 사람들 

2023.11.20 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편집자 주 = 우리나라 최초이자 부산지역 마지막 성매매 집결지인 '완월동'의 재개발 사업이 최근 승인됐습니다. 완월동 개발이 가시화되면서 현재 이곳에서 일하는 성매매 여성 60여명은 다시 사회에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는 성매매 여성에 대한 자활 지원의 중요성을 살펴보고 완월동의 개발 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기획 기사를 20일부터 3회에 걸쳐 송고합니다.


부산에는 120년 된 성매매 집결지가 있다.


20일 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에 따르면 1902년 유곽이 생기면서 시작된 성매매 집결지 '완월동'의 역사는 공창제를 실시하던 일제강점기 내내 이어졌다.


한국전쟁 때는 유엔군 위안소로 운영됐으며 1980년대에는 일본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외화벌이 장소였다. 2004년 성매매 방지 특별법이 시행됐지만 이곳에는 아직도 20여곳의 업소에서 60여명의 여성이 일하고 있다.


근대 역사의 격랑을 겪은 완월동에 최근 변화의 움직임이 보인다. 민간 건설사에서 이 부지에 40여층 높이의 건물 6개 동을 짓는 사업안을 제안했는데 부산시가 이를 승인한 것이다.


이로써 부산에 마지막으로 남은 성매매 집결지 완월동은 120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완월동에서 일하는 여성들도 자연스레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다.


목록





이전글 美서 고위직 상대 성매매 알선한 한인 일당 체포
다음글 시골 마을에 농막 짓고 불법 성매매 광고 사이트 운영한 조직 검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