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휴게텔 간판 내걸고 성매매 알선한 업주 항소심서도 실형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1-01-17 23:17:05
  • 조회수 75

2집행유예 기간 중 또 범행징역10개월 선고

(춘천=뉴스1) 이종재 기자 | 2021-01-13 07:05 송고


춘천지법 전경© 뉴스1





이른바 휴게텔간판을 내걸고 불법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기소된 업주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피하지 못했다.

 

춘천지법 제1형사부(김대성 부장판사)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기소된 A(41)형량이 무겁다며 낸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3617만원의 추징금도 유지했다.

 

A씨는 강원 정선군에서 ‘B휴게텔이라는 상호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는 업주다.

 

지난 2019423일부터 같은해 521일까지 해당 휴게텔에 성매매를 할 수 있는 방, 침대, 콘돔 등의 시설을 갖춰놓고 성매매 광고를 보고 방문한 불특정 다수의 성매매 고객들로부터 13만원을 받고 성매매 여성들과 성관계를 맺도록 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성매매알선 행위는 건전한 성문화와 선량한 풍속을 해치는 등 사회적 해악이 적지 않아 이를 엄벌할 필요가 있다특히 피고인은 2017년 동종의 성매매알선 범행으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의 선처를 받았음에도 집행유예기간 중 또다시 이 사건 범행을 저질러 또 한번 선처할 이유는 없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에 A씨는 형랑이 무거워 부당하다며 항소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항소이유로 주장하는 사정을 모두 고려하더라도 원심의 형이 무거워서 부당하다고 볼 수는 없다며 피고인의 양형부당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leejj@news1.kr



[원본출처: news1]
[원본링크: https://www.news1.kr/articles/?4178749]



 


목록





이전글 "너랑 딸 인생 박살 낼 거야"…성관계 영상 유출, 3세 딸까지 추행한 30대
다음글 서울시, 중·노령층 성매매여성 사회적응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