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성매매업소 주인 숨겨준 관리실장 징역 1년 6월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0-05-18 17:01:28
  • 조회수 85

성매매업소 주인 숨겨준 관리실장 징역 1년 6월

  • 2020-05-17 21:19            
자신이 성매매업소 업주인 것처럼 속여 실제 업주의 범행을 숨겨준 40대 관리실장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정연주 판사는 범인 도피·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A(41)씨에게 징역 1년 6월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정 판사는 "성매매 알선 행위는 건전한 성문화와 선량한 풍속을 해쳐 엄벌이 불가피하고 동종 전과가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8년 10월 청주 한 마사지업소 관리실장으로 일하던 중 경찰 단속에 걸리자 자신이 업주라고 속여 실제 업주 B씨를 숨겨준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2015년부터 이 업소에서 일한 A씨는 단속되면 대신 처벌 받는 조건으로 B씨로부터 매달 400만원씩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원본출처: 노컷뉴스]

[원본링크: https://www.nocutnews.co.kr/news/5344878]


목록





이전글 성매매강요 불법 안마시술소 업주 징역1년 확정
다음글 최신종, 랜덤채팅으로 피해 여성 골라…잔혹 범죄 막을 수 없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