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뉴스] "성매매 단속 맡겼더니 업소 운영"…현직 경찰간부 구속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19-03-05 09:16:24
  • 조회수 160

"성매매 단속 맡겼더니 업소 운영"…현직 경찰간부 구속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19-03-02 21:37 송고 | 2019-03-02 23:40 최종수정


© News1


수년간 성매매 업소를 운영해 온 현직 경찰 간부가 구속됐다.

인천지법 강태호 판사는 2일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경기 화성의 모 경찰서 소속 A경감(47)에 대해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A경감은 최근 몇년간 경기 화성 지역에서 다른 사람 명의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던 당시 A경감은 경기 화성 동부경찰서에서 성매매 업소 단속 업무를 담당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인천지역 법조 브로커 수사를 하다가 이 같은 범행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달 27일 A경감을 긴급체포했다.

검찰은 동료 경찰관의 범행 가담 여부 등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 관계자는 "업소 운영 기간이나 취한 이득 등 구체적 혐의 사실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며 "여죄와 공범은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aron0317@



[원본출처 : 뉴스1]

[원본링크 : http://news1.kr/articles/?3561002]

목록





이전글 [뉴스] 인천 마지막 성매매 집결지, ‘옐로하우스’ 여성들을 만나다
다음글 [사설] 한국 남성 여행객의 부끄러운 모습